본문 바로가기

교육·진로정보

[교육정책] 현 고2 수능부터 4교시 한국사·탐구 답안지 분리

분류
교육정책
등록일

현 고2 수능부터 4교시 한국사·탐구 답안지 분리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현 고2 수능부터 4교시 한국사·탐구 답안지 분리


현재 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이 치르게 되는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부터 4교시 한국사 답안지와 탐구영역 답안지가 분리된다. 그동안 수능 4교시에 한국사와 탐구영역 등 총 3개 과목을 답안지 한 장으로 함께 치르는 과정에서 마킹 실수를 했다가 전 과목 0점 처리되는 학생들이 매년 끊이지 않기 때문이다.


최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홈페이지에 국어 영역, 수학 영역, 직업탐구 영역 '성공적인 직업생활' 과목의 '2022학년도 수능 예시문항 안내'를 게재했다. 2022학년도 수능 기본계획은 지난해 8월 발표한 '2022학년도 대학입학제도 개편방안'에 따라 국어·수학·직업탐구 영역 과목구조 개편 및 제2외국어·한문 영역 절대평가 전환 등이 반영된 것이다.


구체적으로 2022학년도 수능에서는 4교시 한국사, 탐구 영역 시간표가 일부 달라진다. 한국사 영역(필수)과 탐구 영역(선택 2과목)의 답안지가 별도로 구성돼 4교시 한국사 시험(14시 50분~15시 20분·30분) 후 한국사 문제지와 답안지를 회수하고, 탐구 영역 문제지와 답안지를 배부(15시 20분∼15시 35분·15분)한 다음에 탐구 1~2 선택과목 시험을 치르는 방식이다.


현행 수능 4교시는 한 장의 답안지를 주고서 한국사→탐구 선택과목 1→탐구 선택과목 2 순서대로 치르는 구조다. 우선 30분간 한국사를 먼저 풀고 답안지 마킹을 마치면, 감독관이 한국사 시험지만 걷어간 뒤 탐구영역 문제지를 배분한다. 이후 수험생 자신이 선택한 탐구영역 1~2선택과목 순서에 따라 문제를 푼 뒤 동일한 답안지에 표기하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이 과정에서 탐구 선택과목 시험 시간에 한국사 답안을 마킹하거나 다른 과목 시험지를 들춰 보면 부정행위로 간주된다.


이 때문에 매년 수능 시험장에서는 4교시에서만 유독 답안을 잘못 수정하는 등의 단순 실수로 부정행위 처분을 받는 경우가 많았다. 작년 수능에서도 한 수험생이 4교시 탐구영역 시험 종료 직전 답안지에 잘못 표기한 답을 발견하고 이를 수정하는 과정에서 실수로 한국사 답안에 손을 댔다가 전 과목 0점 처리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이 수험생은 답안지가 한 장인 탓에 자신이 했던 단순 실수를 바로 감독관에게 알렸지만 결국 부정행위자로 분류됐다.


다만 교육부는 수능 4교시 답안지를 과목 수에 맞춰 3장으로 나눠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 "검토 대상이 아니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교육부는 "답안지를 3장으로 분리하면 채점 시간이 최소 5일이 더 필요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 경우 입시 전형 일자가 3월 첫째 주까지 가거나 중간에 추가 모집 기간을 줄여야 하는 등 전형 일정이 꼬이게 된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지난해 8월 발표한 대로 한국사만 답안지를 분리하기로 한 것이다.


6월에도 데이터 걱정 없이 EBS 등 온라인수업


교육부는 온라인 수업과 대면 수업을 병행하는 학교가 많은 상황을 고려해 이달 말까지 온라인 개학 데이터 무과금 제도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동통신 3사와 협력해 EBS 등 주요 교육사이트에 대한 데이터요금 무과금(제로레이팅)을 6월 말까지 한 달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온라인 개학이 이뤄진 4월부터 5월 말까지 모든 학생이 EBS 등 주요 교육사이트를 스마트폰으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사용량을 차감하지 않은 바 있다. 그 결과 3월 대비 이들 사이트의 모바일 트래픽은 5~11배 가까이 증가하기도 했다. 교육부는 이번 조치가 일선 초·중·고교에서 당분간 온·오프라인 수업을 병행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더불어 저소득층 학생은 1년 단위로 EBS 등 교육 콘텐츠에 대한 데이터요금 지원을 신청할 수 있는데, 이번 달부터 지원 대상을 확대해 중·고등학생은 물론 초등학생까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저소득층 초·중·고등학교 학생(교육급여수급자)은 통신3사 고객센터(114)나 홈페이지를 통해 EBS 데이터팩 또는 EBS 데이터 안심옵션을 신청하면 된다.


아시아대학 순위... 서울대 9위·성균관대 10위


영국에 있는 글로벌 대학 평가기관인 THE(Times Higher Education)가 지난 3일 발표한 'THE 아시아 대학 순위 2020’(THE Asia University Rankings 2020)에서 서울대가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아시아 9위를 기록하며 국내 1위 자리를 지켰다. 그 뒤를 이어 성균관대와 KAIST가 지난해와 동일하게 각각 10위, 13위에 이름을 올리며 국내 톱3를 유지했다. 이들 대학을 포함해 아시아 대학 종합 순위 기준 상위 5%에 들어간 국내 대학으로는 POSTECH(15위), 고려대(20위), 연세대 서울캠퍼스(22위), UNIST(23위)가 있다.


THE는 해마다 전 세계 대학의 역량과 평판, 잠재성 등을 평가한 고등교육 분석 결과를 공개하고 있는데, 세계 대학 순위와 아시아 대학 순위가 대표적인 랭킹으로 손꼽힌다.


이번 THE의 아시아 대학 순위는 한국과 중국, 일본, 싱가포르 등 30개국 489개 대학을 대상으로 했다. 평가는 크게 △교육 여건 25% △연구 30% △논문 피인용도 30% △국제화 7.5% △산학협력 수익 7.5% 등 5개 지표를 기준 삼아 진행됐다. 지표별 세부 평가 항목은 총 13개다.


특히 이번 평가에서 아시아 대학 1위는 작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중국 칭화대가 차지했다. 아시아 2위는 중국 베이징대다. 3~8위는 싱가포르국립대, 홍콩대, 홍콩과기대, 난양공대, 도쿄대, 홍콩중문대다. THE는 평가 결과 중국 등 중화권 대학이 최상위권을 석권하며 두드러진 강세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아시아 상위 100위권에 한국 대학 12곳이 이름을 올린 것과 견줘 볼 때 중국은 이보다 두 배 가까이 많은 23개 대학이 포함됐다. 여기에 홍콩 6개교, 마카오 2개교, 대만 7개교를 포함하면 중화권 대학이 100위권 가운데 40% 가까이 차지하는 셈이다. 상위 5위권 대학만 보더라도 네 자리를 모두 중국과 홍콩이 차지할 정도다.


한편 대학 평가 때마다 아시아 전통 강호로 꼽히는 일본은 이번 THE 아시아 대학 평가에서 평가를 받은 국가 가운데 가장 많은 110개 대학을 순위에 올리는 데 성공했다. 이는 2018년 89개교, 2019년 103개교에 이어 개선된 성적이다. 국내 대학 31곳이 순위에 이름을 올린 것과 비교되는 부분이다.


고민서 기자 | esms46@mk.co.kr

〈매일경제신문〉 교육 담당 기자.

초개인화 러닝의 시작

아이스크림 홈런 중등으로 시작해보세요.